잘 요구하기

잘 요구하기 날마다 늘 있는 2011.05.30 21:41
"중요한 것은 불평이 아닌 내가 원하는 것을 정확히 알리는 것이다. 더 나아가 내가 그걸 왜 원하고 그게 왜 정당한 요구인지를 논리적으로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

- http://mickeykim.tistory.com/m/99

Pell 의 iPhone에서 보냄

Posted via email from pell's posterous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날마다 늘 있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프면 아프다고 말하세요  (0) 2011.06.08
여우식당  (0) 2011.06.03
잘 요구하기  (0) 2011.05.30
비범한맛의 평양냉면 우래옥  (0) 2011.05.30
배우는 자의 세가지 병통  (0) 2011.05.28
고민을 치열하게 하고 선택하십시오.  (0) 2011.05.27
Posted by pell

비범한맛의 평양냉면 우래옥

비범한맛의 평양냉면 우래옥 날마다 늘 있는 2011.05.30 20:36
요즘은 냉면투어를 하는 기분이 들긴하지만, 이번 주말엔 정통 평양냉면을 고수하는 우래옥을 찾았다. 첫느낌은 육수에 인위적인 맛을첨가하지 않아 순수한 맛이랄까!! 냉면이 사기그릇에 나와 보기좋았고, 생각보다 양도 많아(11,000원) 가격이 저렴하진 않았지만 만족스러운 가격이라 생각된다. 곁들여 먹는 겉절이도 새콤하니 담백한 육수를 더욱 돋보이게 만드는게 궁합이 좋은듯!!


"우래옥은 평양에서 "명월관"을 운영하던 주인이 해방후 월남하여 1946년 을지로에 "서북관"으로 시작."

Pell 의 iPhone에서 보냄

Posted via email from pell's posterous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날마다 늘 있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우식당  (0) 2011.06.03
잘 요구하기  (0) 2011.05.30
비범한맛의 평양냉면 우래옥  (0) 2011.05.30
배우는 자의 세가지 병통  (0) 2011.05.28
고민을 치열하게 하고 선택하십시오.  (0) 2011.05.27
아름다운 식탁에서 행복한 점심식사  (0) 2011.05.25
Posted by pell

배우는 자의 세가지 병통

배우는 자의 세가지 병통 날마다 늘 있는 2011.05.28 14:12
오늘 잠시 책을읽다가 발견한 귀절이 있어 옮겨본다, 가히 천금으로도 살수없는 귀한 말씀이다.

“배우는 사람에게 큰 병통 세 가지가 있지.
첫째, 기억이 빠른 점이다. 
척척 외우는 사람은 아무래도 공부를 건성건성 하는 폐단이 있단다.
둘째, 글짓기가 날랜 점이다.
날래게 글을 지으면 아무래도 글이 가벼워지는 폐단이 있단다.
셋째, 이해가 빠른 점이다.
이해가 빨라 의문을 제기하지 않고 쏙쏙 받아들이면
아무래도 앎이 거칠게 되는 폐단이 있단다.
넌 그것이 없지 않느냐?”

- 다산 정약용 선생

Posted via email from pell's posterous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ell

패턴을 활용한 리팩터링

패턴을 활용한 리팩터링 기술 & 셈틀 2011.05.28 09:44

더 훌륭한 소프트웨어 설계자가 되려면, 훌륭한 소프트웨어 설계가 어떻게 발전해왔는지 그 과정을 공부하는 것이 훌륭한 설계 자체를 공부하는 것보다 훨씬 중요하다. 그 발전 과정 속에 진짜 지혜가 숨어 있기 때문이다. 발전의 결과로 나온 구조도 도움이 되긴 하겠지만, 그 구조가 왜 그런 식의 설계로 발전했는지를 알지 못한다면, 다른 프로젝트에서 그것을 잘못 적용하거나 또는 그 구조로 과도한 설계를 할 가능성이 커진다.

- Joshua Kerievsky, 패턴을 활용한 리팩터링
Pell 의 iPhone에서 보냄

Posted via email from pell's posterous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ell

고민을 치열하게 하고 선택하십시오.

고민을 치열하게 하고 선택하십시오. 날마다 늘 있는 2011.05.27 23:13
"어려운 선택들을 내리면서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가 깨닫게 됩니다. 한국인 최초로 동경대 교수가 된 강상중 교수가 이야기했습니다. “고민은 축복이고 행복의 열쇠“다. 처음엔 무슨 말인지 잘 이해가 안됩니다. 고민하는 사람은 괴롭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자기가 뭘 원하는지 모르는 사람은 세상의 모든 걸 다 가져도 행복해질 수 없습니다. 언뜻 답이 안나와도, 고민을 치열하게 하다보면 답이 나옵니다. 고민을 치열하게 하고 선택하십시오."

"자신의 생각과 일치하는 책만 읽으면서 자신의 생각을 더욱 공고히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이런 사람은 자기 주변에 벽돌을 쌓아 자신을 가둬놓고 벽돌 사이의 작은 틈으로만 세상을 보는 것과 같습니다. Y 컴비네이터를 만든 폴 그래함(Paul Graham)은 “I may be wrong (내가 틀렸을지도 몰라)” 이라고 말하는 사람만 뽑는다고 합니다. 자신이 틀렸을 지 모른다고 하는 사람은 맞는 길을 찾기 위해 더 노력할 거고, 결국 더 나은 사람이 될 것입니다."

출처 : 안철수 교수의 실리콘 밸리 강연중 http://sungmooncho.com/2011/05/25/ahnchulsoo/

Posted via email from pell's posterous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ell

연말이 기다려지는 뮤지컬 조로

연말이 기다려지는 뮤지컬 조로 영화,드라마 & 공연 2011.05.25 19:51
지금까지(지킬과 맨오브라만차 모두 류정환이군요) 조승우 공연은 인연이 없었는데 이번엔 눈 부르뜨고 티켓팅 날짜를 기다려야 할 듯.
한가지 더  첨언하면 이네즈역의 김선영씨가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도 기대중.

CAST.
조로(디에고) : 조승우, 박건형, 김준현
루이사 : 조정은, 구원영
라몬 : 문종원, 최재웅
집시여인 이네즈 : 김선영, 이영미
돈 알레한드로 : 김봉환
가르시아 : 박성환

Posted via email from pell's posterous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ell

아름다운 식탁에서 행복한 점심식사

아름다운 식탁에서 행복한 점심식사 날마다 늘 있는 2011.05.25 13:53
식사할곳을 찾다 우연히 골목길에서 찾은 멋진 이태리식당 "아름다운 식탁" 메뉴로 선택한 것은 Snapper 파스타 & 사과 피자였는데 도미살의 담백함과 레몬의 상큼함이 (파스타를 제외하고) 단품요리로도 손색이 없을만치 훌륭했다.

무엇보다도 사진을 찍지 못했지만 후식으로 나온 우유 푸딩이 단연코 최고라 평할 수 있다. 단골지으로 도장 꽝~!!

Pell 의 iPhone에서 보냄

Posted via email from pell's posterous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ell

건강한 발을위해 하이퍼퓨즈 맥스

건강한 발을위해 하이퍼퓨즈 맥스 디지털 & 아날로그 2011.05.24 13:05
걸을때마다 뾱뾱소리나던 트레이닝화를 대체해줄 새로운 신발 도착!! 이젠, 새 신을 신고 뛰어보자 팔짝~

Pell 의 iPhone에서 보냄

Posted via email from pell's posterous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ell

에네루프 모바일 부스터 KBC-L2BS

에네루프 모바일 부스터 KBC-L2BS 디지털 & 아날로그 2011.05.24 12:24
아이폰, 아이패드에따라 500mA, 1000mA로 자동으로 변환하고, 한번에 두대를 동시에 충전 가능!!

Untitled

Pell 의 iPhone에서 보냄

Posted via email from pell's posterous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ell

자연산 취나물과 두릅

자연산 취나물과 두릅 날마다 늘 있는 2011.05.22 20:26
부모님이 주말에 산에서 직접 채취해오셔서 저녁으로 취나물은 날로, 두릅은 살짝 데쳐서 된장과 함께 했는데 이거 향기가 너무 좋아서 행복한 저녁이 되었다. 아직도 입안에 향기가 가득 가득한 저녁~

Photo

Pell 의 iPhone에서 보냄

Posted via email from pell's posterous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ell
1 2 3 4 
하단 사이드바 열기

BLOG main imag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