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장, The Warlords(2007년)

명장, The Warlords(2007년) 영화,드라마 & 공연 2008.02.06 21:59
http://www.warlords2008.co.kr/

중국 블록버스터 영화중 와호장룡 이후로  오랜만에  괜찮은 영화가 나왔다. 바로 진가신 감독의 명장(The Warlords) 이다. 태평천국의 난이 발생한 후 그 막바지에 이른 난세(태평천국이 발생한 19세기 중엽 청나라)에 의형제를 맺은 3형제가 난을 진압하고 서로 반목하다가 조정의 권력자들에게 팽 당한다는 이야기다. 별로 특별한것도 특이한것도 없는 이야기 구조이다.

세형제의 성격도 그리 특출날것이 없다. 첫째 방청운은 냉철한 지략으로 사람을 다루고, 둘째 조이호는 의로써  사람을 다루고, 세째인 강오양은 두형제를 잘 보필하는 착한 동생으로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청운(이연걸),조이호(유덕화),강오양(금성무)가 의형제를 맺는 모습]

그래도 이영화가 재미있는것은 CG와 와이어 없이 보여진 전투와 액션씬의 호쾌함과  화려한 영상만큼 배우들의 연기가 돋보인 영화이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9개월 동안 지속된 소주성 탈환전쟁으로 추위와 배고픔으로 피폐해진 <산>군]

그러나 아쉬운점도 있었다. 가장 문제되는 점은 매번 승리하는 <산>군의 전투는 뛰어난 전략이나 전술이 구사되어 전투에서 승리한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그나마 서성에서의 첫 전투만 죽음을 무릅쓴 200명의 돌격대를 이용해서 적의 소총부대를 괘멸시키고, 방청운과 그호위대가 포병부대를 저시시켜 승리를 하지만 그외의 전투는 그냥 이겼다라는 정보로 끝을 맺는다. 만일 전쟁영화로만 생각하고 본 사람들은 많이 실망스러웠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력적인 연생(서정뢰)의 모습]

방청운과 조이호 그리고 조이호의 부인인 연생의 이야기, <괴>군의 장군 하괴와 그를 후원하는 조정의 대인들과의 아야기와 소주를 사수하는 태평반란군의 황장군과 세형제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영화를 본다면 아주 흥미진진해질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청운과 조이호의 부인 연생]

방청운과 조이호 그리고 조이호의 부인인 연생의 이야기가 좀 설렁설렁하게 넘어간 점이 있어서 두 의형제를 비극적 운명으로 치닫게 만드는데 좀 힘이 부족하지 않았나 싶다.

덧, 우리나라에는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연생역의 서정뢰라는 멋진 여배우를 발견할수 있어서 더욱 좋았던 영화같다. 다른 작품도 찾아서 봐야할듯 하다.
Posted by pell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whitedevil.tistory.com BlogIcon 책만보는 바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연걸, 금성무, 유덕화를 한 스크린으로 볼 수 있었던 것만으로도 좋았던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글 잘 읽고갑니다.
    pell님 남은 설 연휴 잘보내시고 복 많이 받으세요!

    2008.02.07 17:53 신고
    • Favicon of https://sangmin.tistory.com BlogIcon pell 2008.02.08 1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출연배우들이 심리묘사를 너무 잘 표현해주어서 더욱 재미있었던 영화였습니다.
      White†Devil님도 새해복 많이 받이시길.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aknocking BlogIcon 누들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랙백 감사히 받고 놀러와 인사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2008.02.08 12:41

하단 사이드바 열기

BLOG main image